FANDOM


낭산 경상북도 경주시(慶州市) 보문동(普門洞)에 있는 낭산(狼山)은 높이 104m에 불과한 남북으로 길게 누운 야산으로 나지막하고 펑퍼짐하다. 옛날에는 서라벌을 지키는 진산(鎭山)으로 숭앙받던 산이다. 이 산은 옛 서라벌 시가 가운데 표주박 모양으로 길게 솟아 있는 모양을 하고 있다.

낭산(狼山)은 경주시(慶州市) 보문동(普門洞)과 구황동(九黃洞), 배반동(排盤洞) 일대에 걸쳐 있으며 사적(史蹟) 제163호로 지정되어 있다. 옛 신라(新羅)의 중심지(中心地)였으나 경주(慶州)에 있는 다른 관광지(觀光地)의 유명세에 묻혀 잘 알려지지 않고 있다. 그러나 오히려 개발되거나 치장되지 않았기에 옛 신라의 정취에 젖어들게 하는 유적(遺蹟)과 유물(遺物)이 많이 남아 있다.

낭산 기슭의 대표적인 유적지로는 신라진평왕릉(鎭平王陵), 신라선덕여왕릉(宣德王陵), 그리고 문무왕(文武王) 의 화장터로 알려진 능지탑(陵旨塔)(경주능지탑지) 등 신라 왕들의 무덤이 있다.

절터로는 사천왕사(四天王寺), 망덕사(望德寺), 황복사(皇福寺) 들이 있는데, 이 절들은 호국이나 왕실의 복을 빌었던 곳이다. 사천왕사터(四天王寺址)와 망덕사터(望德寺址), 황복사터(皇福寺)와 진평왕릉, 그리고 선덕여왕릉(善德女王陵)과 신라신문왕릉(神文王陵)은 서로가 있는 그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을 만큼 가까운 거리에 있다.

또한 신라의 대작곡가이며 연주가인 백결선생(百結先生)이 세속을 초월하고 청빈(淸貧)을 즐기던 곳도 낭산부근이며, 신라의 대학자 최치원(崔致遠)의 고택지인 독서당(讀書堂)도 있다. 그 밖에도 이름을 남기지 못한 절들이 많이 있었음을 알려주는 각종 석재(石材)들이 발견되고 있다.

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-BY-SA unless otherwise noted.